KDB대우증권은 20일 두산인프라코어(9,38070 +0.75%)에 대해 자회사 밥캣의 기업공개 전 지분매각(Pre-IPO)으로 재무구조가 개선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1만5500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 유지.

성기종 연구원은 "두산인프라코어는 밥캣의 유상증자를 통해 약 8000억원의 자금을 조달할 예정"이라며 "이후 상반기 중 본사로 자금을 회수해 차입금을 상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밥캣 보유지분을 조기에 매각해 투자자금 일부를 회수하고, 본사의 재무구조를 개선하겠다는 의도란 판단이다.

성 연구원은 "이는 두산인프라코어가 밥캣의 기업공개(IPO)를 준비하고 있는 것을 입증한 것"이라며 "이로써 밥캣에 대한 기업가치를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