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9일 한국거래소에서 가진 '모험자본 활성화를 위한 자본시장 간담회'에서 "코넥스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창업 초기기업의 코넥스 상장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상장방식을 다양화하고 코넥스 기업에 대한 모험자본 투자가 확대할 수 있도록 예탁금 규제를 획기적으로 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시장운영방식을 근본적으로 개편할 것이며 조만간 구체적인 개편 방안을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는 회수기능 강화를 위해 코넥스 투자자 제한 완화, 코넥스 대표지수 개발 등을 통한 코넥스 시장 활성화 방안 등이 건의됐다.
더불어 IPO(기업공개)에 과도하게 의존하고 있는 회수구조를 개선해 인수합병(M&A)을 통한 회수 기회를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모험자본 투자의 효율화를 위해 공공부문 주도의 공급방식을 민간주도형으로 전환해 나가야하며, 민간 부문의 모험자본 펀드 조성이 자유롭게 이루어질 수 있는 여건 조성도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정책자금의 민간 위탁 운용 확대의 필요성도 거론됐다.

그밖에 법 해석과 규제 집행의 일관성 제고, 역외 펀드에 대한 지원 확대, 펀드·사모투자전문회사(PEF) 세제 정비, 보험사 등 기관투자자의 PEF 출자 제약 해소, 이해상충방지 관련 규제 완화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에 대해 임 위원장은 "이날 건의된 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향후 모범자본 활성화 정책에 최대한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