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8일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에게 "금융개혁 추진을 위해 ‘현장점검반 4개팀’을 다음주 중 우선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임 위원장은 오전 10시 취임 이후 첫 현장방문 행사로 금융감독원을 찾았다.

임 위원장은 "금융개혁 전담조직을 함께 구성해 속도감 있게 현장 중심으로 금융개혁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진 원장에게 당부했다.

속도감 있는 금융개혁을 위해 금융위원장과 금융감독원장간 2인 주례회의를 격주로 열리는 금융위원회 직후에 갖기로 했으며 매주 금융위(국·과장) 및 권역별 금감원 담당조직간 실무자간 회의도 개최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임 위원장은 금융개혁을 완수하기 위해서는 유능한 파트너이자 동반자인 금감원의 협조가 절실함을 강조하면서 '金融改革 渾然一體(금융개혁 혼연일체)'라는 액자(학정 이돈흥 선생의 작품)를 진 원장에게 선물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