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18,100600 -3.21%)이 이틀째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최근 낙폭이 과대했다는 진단과 1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 수준으로 나올 것 같다는 전망이 투자심리를 개선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오전 9시9분 현재 삼성엔지니어링은 전날 대비 1.92% 오른 3만7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NH투자증권은 이날 삼성엔지니어링에 대해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예상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며 추가 하락이 이어질 경우 매수 전략이 유효하다고 밝혔다.

강승민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1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수준인 236억원으로 예상한다"면서 "'어닝 쇼크'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그는 "최근 주가 하락은 실적 부진 우려보다 주식 수급 영향으로 판단돼 추가 하락시 매수 전략이 유효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강 애널리스트는 "아직 현안 사업지의 매출이 진행되고 있어 2015년까지 실적 개선은 더딘 편"이라면서도 "현안 사업지 대부분이 2015년에 마무리되고, 쿠웨이트 정유플랜트개선사업(CFP)는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어 2016년부터는 이익 개선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지난 1분기 수주에 대해서 강 애널리스트는 "1분기 현재 수주는 1조원 내외로 대부분국내 위주로 수주를 기록했다"면서 "해외수주는 유가 하락에 따른 발주 취소와 지연, 삼성엔지니어링의 보수적 입찰 전략으로 아직 부진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