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은 17일 세아베스틸(25,850100 -0.39%)에 대해 포스코특수강 인수로 인해 자동차로 편중된 수요 산업 구성이 조선, 에너지 등으로 확대돼 장기적 관점의 시너지 효과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다만 인수에 따른 재무부담은 존재한다는 설명이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만2000원 유지.

이 증권사 강태현 애널리스트는 "세아베스틸이 포스코특수강 지분 54.8%(주당 2만2250원)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주당 인수 가격이 기존 3만155원 대비 낮아서 세아베스틸의 인수금액이 1563억원 절감된다"고 설명했다.

인수 금액이 줄어든 이유는 인수 대상에서 제외된 베트남법인의 가치와 포스코특수강이 지불한 배당금액 차감 때문이라는 것. 인수 후 포스코특수강의 주주는 세아베스틸(54.8%), POSCO(19.9%), 기타(0.3%)이고 신영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FI(재무적투자자)로 참여해 각각 19.9%, 5.0%의 지분을 가진다.
강 애널리스트는 "세아베스틸의 총 인수금액은 약 6400억원으로 예상한다"면서 "지분 54.8%에 대한 4399억원과 향후 FI 지분(2000억원)도 세아베스틸에 인수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현재 세아베스틸은 약 3000억원의 현금성 자산을 보유 중이며 추가로 필요한 약 3400억원은 타인 자본으로 조달할 예정"이라면서 "차입금이 7000억원 수준에서 1조원대로 증가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에 따른 이자비용은 연간 190억원에서 320억원(이자율 3% 가정)으로 약 130억원이 늘어날 전망이다.

그는 "연간 약 2000억원의 FCF(잉여현금흐름)를 창출하는 세아베스틸이 포스코특수강의 연결 실적까지 포함하면 약 150억원의 이익 증가가 예상된다"면서 "이익 증가가 이자 비용 증가분을 상쇄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