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대투증권은 17일 세아베스틸(25,95050 +0.19%)에 대해 올 1분기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크게 웃돌 것으로 전망하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만9000원을 유지했다.

세아베스틸의 1분기 별도기준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4.4% 증가한 502억원, 매출은 1.5% 늘어난 5626억원으로 추정했다.

박성봉 연구원은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인 458억원을 크게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수강 스프레드(제품 가격-원재료 가격)가 전 분기 대비 소폭 축소됨에도 판매량이 9% 증가한 덕분에 양호한 실적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포스코특수강 인수를 통한 신성장동력 확보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지난 16일 세아베스틸은 포스코특수강 지분 54.8%를 4399억원에 인수하고, 재무적투자자들에게 포스코특수강 지분 24.9%를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박 연구원은 "그동안 세아베스틸은 현대제철의 특수강사업 진출에 따른 성장동력 부재가 큰 고민이었다"며 "이번 포스코특수강 인수를 통해 스테인리스특수강으로의 사업다각화를 꾀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이어 "세아베스틸의 탄소합금강 시장에서의 높은 경쟁력을 통해 포스코특수강의 탄소합금강 수익성 개선 효과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박희진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