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금융위원회 신임 위원장은 16일 취임사를 통해 "저금리와 고령화, 금융과 정보기술(IT)의 융합 등 금융환경이 급변하고 있지만 시대가 요구하는 금융서비스를 충분히 제공하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라며 "지금이 금융개혁을 추진할 마지막 기회이자 개혁을 성공시킬 적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금융개혁을 위해 "우선 자율책임문화가 정착되도록 금융당국이 먼저 변화해야 한다"고 주문하면서 "선수들의 작전을 일일이 지시하는 ‘코치’가 아니라, 경기를 관리하는 ‘심판’의 역할로 금융당국을 바꿔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금융의 실물지원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창의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진 기업에 적극적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혁신적인 자금중개 시스템을 정착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그는 기업의 실제 수요에 맞게 자금이 공급되도록 기술금융 제도를 보완하겠다고 했다.
임 위원장은 "금융산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핀테크 생태계'도 구축할 것"이라며 "핀테크라는 시대적 흐름을 따라가야 우리 금융의 미래를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가계부채 관리 등 금융시장 안정성 확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면서 "가계 부채 문제는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위험요인인 만큼 긴장을 늦추지 않고 가계부채 전반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과 함께 미시적·부문별 관리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