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이하 예탁원)은 16일 각종 재해·재난으로부터 정보기술(IT) 정보의 안전한 관리와 위기대응 강화를 위해 이달부터 부산본사 IT센터에 '데이터 백업시스템' 구축 사업을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폭발, 화재 등 재해·재난 발생시 IT정보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주 시스템에서 약 300Km 이상의 원격지에 데이터 백업시스템을 구축해 중요 정보의 안전한 관리와 신속한 복구를 통한 업무 연속성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중요 업무데이터는 5초 이내 실시간 백업, 사내 업무데이터는 주기적 시점 백업을 적용할 예정이며, 실시간 백업모니터링과 백업자료의 무결성 확보를 위한 데이터 검증 시스템이 사업범위에 포함된다.

한경닷컴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