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16일 하나투어(113,5004,000 -3.40%)에 대해 올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웃돌 것으로 전망하며 목표주가를 기존 9만8000원에서 13만원으로 올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최민하 연구원은 "하나투어의 지난 1, 2월 누적 패키지 및 전체 송출객수는 업황 호조와 점유율 상승으로 각각 23.2%, 26.9% 증가했다"며 "해외 여행 수요가 강하게 나타나 송출객수도 늘었고, 상품 마진도 개선된 것으로 보여 1분기 실적은 시장 기대치를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한 162억원, 매출은 28% 늘어난 1202억원으로 추정했다.

아웃바운드 수요 증가로 본사 실적과 함께 하나투어 재팬, 유아이관광버스, 웹투어 등 자회사의 실적도 동반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호텔과 면세점 등 신규사업 모멘텀(성장동력)의 가시화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향후 신규사업 성과에 따른 추가 수익 확대로 리레이팅(재평가)도 가능하다는 의견.

최 연구원은 "지난해 기준 호텔 영업마진은 10% 수준"이라며 "입지와 인지도에 따른 평균 숙박비 상승과 규모의 경제 효과로 향후 수익성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

이어 "하나투어는 토니모리 로만손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천공항 중소·중견기업 부문 면세점 입찰에도 참여헀다"며 "한 차례 유찰 이후 재입찰이 진행중인데 참여사가 4개에 불과해 낙찰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박희진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