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C투자증권은 13일 현대제철(54,000600 -1.10%)에 대해 부진한 업황 속에서도 지난 1분기 실적이 개선세를 이어간 것으로 추정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9만5000원을 유지했다.

이 증권사 박현욱 애널리스트는 "현대제철의 올해 1분기 별도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54% 증가하고, 연간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9% 증가가 예상된다"면서 "부진한 업황에도 실적 개선이 지속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개선 배경으론 원료가격 약세에도 판재 주력제품 가격이 탄탄하고, 철근 내수판매 증가가 기대되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HMC투자증권은 현대제철의 올해 1분기 별도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3조8052억원, 3586억원으로 예상했다.
박 애널리스트는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판재 주력 제품의 가격은 탄탄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더불어 2분기는 주택공급 확대에 따른 철근 수요 증가로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14%, 전분기대비 15%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현대제철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이 0.6배로 밸류에이션(실적대비 주가수준) 매력이 충분하다"면서 "순차입금도 2013년을 정점으로 매년 6000억~8000억원씩 감소하고 있어 주주가치 제고에도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