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와 삼성전자 등 68개 상장사가 13일 일제히 주주총회를 연다.

이날 주주총회를 개최하는 상장사에는 삼성전자와 삼성전기, 삼성정밀화학, 삼성에스디에스, 제일모직 등 삼성 계열과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건설 등 현대차 계열, LG디스플레이와 LG상사 등 LG 계열 등 주요 대기업들이 포함돼 있다.

20일(229개사)과 27일(293개사)에 비해 주총 개최사 수가 적지만 시가총액 상위의 업종 대표기업들은 더 많다.

이날 주총을 여는 코스피 상장사들의 시총 규모는 500조원 가량으로 코스피 전체 시가총액의 40%에 이른다.

기관투자가들이 안건에 반대입장을 내겠다고 예고한 주총에서는 표 대결이 펼쳐질 가능성이 있다.

현대모비스 주총의 경우 국민연금이 지난 11일 사외이사 재선임에 반대입장을 밝혀 결과가 주목된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