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온라인 고객 1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벤트 설문 결과 2015년 최고 유망업종을 ‘전기·전자'라고 12일 밝혔다.

이번 결과는 신한금융투자가 1월부터 두 달 동안 홈페이지(http://www.shinhaninvest.com), HTS, MTS를 통해 진행한 ‘시작이 복이다’ 이벤트 중 유망업종 선정 이벤트 결과다.
유망업종 선택 이벤트에 참여한 응답자 전체의 18%가 올해 유망업종으로 '전기·전자’를 선택했다. 화학과 서비스업이 각각 14%로 그 뒤를 이었으며, 철강 및 금속, 전기가스업, 음식료품을 유망업종으로 선택한 고객은 각각 3%에 그쳤다. 내수주 보다는 수출주, 제조업보다는 서비스업에 대한 증권투자자들의 기대감을 반영한 결과로 풀이된다.

설문 결과 최고 유망업종인 ‘전기·전자’의 올해 상승률은 7%로 (3월 11일 종가 기준) 종합주가지수 상승률(0.9%) 대비 6.1%포인트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한경닷컴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