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2일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난해 3조원 규모로 금융중개지원대출을 늘렸다"며 "성장 잠재력을 확충하는 틀에서 지원 규모를 지난해보다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한국은행의 신용정책으로, 한은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시중은행에 저리로 지원하는 자금이다.

한경닷컴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