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케이원, V&S, 이룸, 에셋디자인, 파레토 등 5개 투자자문사와 계약을 맺고 5종의 자문형 랩 상품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신규 자문형 랩 출시를 위해 금융감독원에 등재된 153개 투자자문사 전체를 대상으로 정량·정성평가를 실시했다.

정량조건은 ‘자본금 20억 이상, 당기순이익 상위 30%, 계약고 상위 40%’이었으며, 이를 충족하는 35개 자문사를 대상으로 방문평가 및 PT 등 단계별 평가를 진행, 5개의 자문사를 최종 선정했다.
가장 규모가 큰 케이원 투자자문은 지난해 11월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4 상반기 전업투자자문사 영업실적’에 전 투자자문사 가운데 순이익 기준으로 1위를 기록했다. V&S는 ‘특수상황’ 투자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비즈니스 모델’ 투자로 유명한 이룸, 연간 800회 이상 진행하는 기업탐방으로 이름난 에셋디자인, 기업가치의 구조적 변화에 집중하는 파레토 등도 차별성 있는 운용실력으로 수탁고를 늘려 가고 있는 자문사들이다.

신한금융투자 이재신 랩운용부장은 "새롭게 출시된 자문형 랩 5종은 엄격한 선별과정을 통과한 투자자문사들이 자문을 맡았다"며 "각 자문사의 개성이 뚜렷한 만큼,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투자전략의 선택권을 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최소 가입금액은 ‘신한명품 케이원 자문형랩’이 1억원, 그 외 4개 상품은 3000만원이다. 랩 수수료는 모두 연간 2.0%로 동일하다. 신한금융투자 전국 지점 및 PWM센터에서 가입할 수 있다. 각 상품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신한금융투자 홈페이지(www.shinhaninvest.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