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과 가정이 양립하도록 지속적인 육아지원
전문 위탁업체로 수준 높고 안전한 보육 환경 구축
[ 김하나 기자 ]롯데건설이 10일 직장보육시설 ‘롯데건설 어린이집’을 개원했다.

‘롯데건설 어린이집’은 18명을 수용할 수 있고 직장어린이집 컨설팅 전문 업체인 ‘모아맘’이 운영을 맡았다. 교직원 수는 4명이다. 내부에는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교구와 집기가 마련됐으며, 위탁운영업체는 연령별 유아의 성장발달을 고려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여성이 일하기 좋은 직장을 육성하려는 그룹 정책에 발맞춰 직원들의 육아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자 어린이집을 개원했다”라며 “앞으로 롯데건설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직원들이 안심하고 업무에 집중해 생산성이 향상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롯데건설은 직장 어린이집 외에도 여성 및 가족친화적 기업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제도를 갖췄다. 2012년 자동육아휴직제를 도입해 출산을 앞둔 여성 인재들이 자유롭게 육아휴직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휴직 기간 동안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