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금융위원회 위원장 후보자는 10일 "주택 담보 대출과 다르게 토지나 상가 담보 대출의 경우에는 부분적이고 미시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임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현재 주택 담보 대출이 570조원 정도이며 토지나 상가 담보 대출이 455조원 정도인데 제2금융권을 통한 토지나 상가 대출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주택 담보 대출의 경우 국내 주택 경기 활성화에 기여하는 측면이 있지만 토지나 상가 담보 대출의 경우에는 투기 등을 조장할 수 있다는 판단에 근거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임 후보자는 "가계 부채를 바라보는 관계 기관 간의 시각이 다르다"면서 "가계 부채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기재부 한은 금감원 등 관계기관과의 정책적 공조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더불어 그는 "대출 상환 능력에 대해서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면서 "심사 관행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