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사드 구매계획 없다"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9일 미국의 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 도입 여부를 논의할 정책 의원총회를 이달 말 열겠다고 밝혔다. 전날 원유철 정책위원회 의장과 나경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사드 도입 필요성을 제기한 데 이어 유 원내대표까지 공론화에 나서면서 여당 내 사드 도입 논의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드의 한반도 배치에 찬성하는 당내 의견이 제기됐다. 저도 개인적으로 오래전부터 요격미사일 도입을 주장해왔다”며 “이제는 원내대표로서 당의 의견을 집약할 책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드는 북핵 공격을 어떻게 막아낼 것인가 등 국가 생존의 문제이기 때문에 치열한 토론을 하는 것은 당연한 책무”라며 “3월 말께 정책의총에서 영유아보육법 및 공무원연금개혁 등과 함께 사드와 같은 중요 이슈에 대해 치열한 당내 토론을 거쳐 의견을 집약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국방부는 사드 미사일을 (미국으로부터) 구매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조수영/김대훈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