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최고 연 5.1% CMA금리 혜택을 주는 ‘신한금융투자 CMA R+ 체크카드’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CMA R+ 체크카드’는 지난해 6월 출시한 'CMA R+ 신용카드’를 체크카드용으로 출시한 것이다. 할인 등 혜택과 높은 소득공제율(30%)이 특징이다.

한 달에 50만원만 사용하면 CMA금리(3.9%)를 제공한다. 사용금액이 증가하면 금리도 올라가는 구조다. 100만원 이상 사용할 경우 제공금리는 5.1%. 30만원 이상만 사용해도 3.4% CMA금리가 제공된다(CMA 금리우대 서비스 적용시).

그 밖에 패밀리레스토랑 및 커피 최대 30% 할인, CGV 온라인 영화예매 시 7000원 및 GS칼텍스 주유 시 리터당 40원 캐시백, 백화점, 할인점, 온라인 쇼핑몰 최대 5% 캐시백 등 신용카드 부럽지 않은 풍부한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신용카드보다 좋은 점은 체크카드의 소득공제율이 30%로 높다는 점. 연말정산 시 소득공제 혜택(연간 최대 300만원 한도)을 챙길 수 있다.

신한금융투자 송용태 마케팅본부장은 "’CMA R+ 체크카드’는 정기예금금리 1%대 시대에 수시입출금 상품임에도 최대 5.1%의 고금리를 제공한다"며 "소득공제혜택까지 챙길 수 있는 ‘일석이조' 상품"이라고 말했다.

‘CMA R+ 체크카드’는 신한금융투자 전 영업점에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신한금융투자 홈페이지(www.shinhaninvest.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