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9일 시장감시규정을 어기고 공정거래질서를 저해한 이트레이드증권(10,9000 0.00%)을 '경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거래소에 따르면 이 증권사는 현물시장에서 위탁자의 허수성주문과 분할주문을 지속적으로 수탁·처리해왔다.

거래소는 "이트레이드증권에 '회원경고' 조치를 내린데 이어 관련 직원 1명에 대해 '경고 이상의 징계'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정현영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