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요트는 화성시 전곡해양산업단지 내에 국내 최초로 요트전용 제조공장을 건축한다고 6일 밝혔다.

우수한 품질과 가격경쟁력을 갖춘 요트를 만들기 위해서는 전용 공장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또 선주는 자신이 주문한 요트가 어디서 어떤 환경에서 만들어지는지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것이다. 때문에 전문설비와 깨끗한 환경의 공장에서 요트가 만들어져야 요트 판매 및 브랜드 구축이 용이하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번 공장은 150ft급 요트까지 건물 내에서 건조할 수 있는 규모다. IT 가구 섬유 등 요트 연관산업의 기자재업체들이 분포돼 있는 경인 지역의 전곡해양산업단지를 입지로 선택했다.
전곡해양산업단지는 고객 및 잠재소비자의 접근성이 좋으며, 근거리에 인천 국제공항이 있어 해외 곡객의 접근이 용이하기도 하다.

현대요트는 42ft모터요트를 비롯해 피싱보트와 세일요트, 100ft급 메가요트를 개발한 바 있다. 요트 문화의 저변확대를 위해 요트 관련 교육을 하고 있으며, 요트가 없어도 누구나 요트를 즐길 수 있는 요트차터링 사업을 전곡마리나에서 하고 있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