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은 자사의 '중국본토 중소형FOCUS 펀드' 설정액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이 펀드는 국내에선 유일하게 중국 중소형주에 집중투자하는 펀드로, CSI500 지수에 편입된 유망 중소형주 등에 투자한다.

CSI500은 시가총액 상위 800종목으로 구성된 CSI800지수 중 CSI300에 해당하는 상위 300종목을 제외한 500종목으로 구성된 지수.

이 펀드의 수익률은 지난해 6월 설정 이후 28.24%를 기록하고 있고, 최근 1개월 수익률은 7.92%다.
회사 측은 올해 선강퉁(선전거래소와 홍콩거래소간 교차매매)이 시행되면 중국 중소형주는 더욱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선전시장은 상해시장에 비해 중소기업과 신흥산업 비중이 높아 투자가 더욱 활발해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선전시장의 중소기업 비중은 50% 정도다.

여정환 리테일영업본부장은 "중국이 환경, 도시화, 첨단기술 등을 유망사업으로 집중 육성하면서 관련 중소형주에 대한 투자가 늘어나고 있다"며 "중소형주 펀드가 우수한 성과를 보여주고 있어 자금유입이 지속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