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의 꽃'으로 불리던 애널리스트가 최근 4년 새 400명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국내 62개 증권사 중 애널리스트가 1명이라도 있는 55개 증권사의 전체 애널리스트 수는 총 1157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증권사 애널리스트 수가 사상 최대였던 2011년 2월 말(1580명)과 비교해 26.8%(423명) 감소한 수준이다.

증권사 리서치센터에서 근무하는 애널리스트는 국내외 주식시장, 상장사, 파생상품시장, 채권시장 등을 분석 및 전망해 투자전략을 제시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증권가의 꽃' 또는 '여의도 브레인 집단'으로 불린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