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노스(2,84520 -0.70%)는 보통주 1주당 50원의 결산배당을 실시키로 했다고 5일 밝혔다. 배당금 총액은 약 18억원이며, 시가배당률은 1.84%다.

오는 27일에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최종 승인을 받아, 1개월 이내에 지급할 예정이다.

노학영 대표는 "상장기업의 의무는 끊임 없는 경쟁력 강화를 통한 지속 성장과 이익 창출로 주주의 권익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투자자들과 소통하며 주주가치 제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리노스는 패션 IT 바이오제약서비스 등 각 부문의 사업을 바탕으로 지난해 매출 1050억원, 영업이익 86억원의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현재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 사업을 진행 중이며, 향후 전체 사업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