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앱지스(12,700300 +2.42%)는 고셔병 치료제(제품명 애브서틴)의 해외 임상3상이 완료됐다고 5일 밝혔다.

2011년부터 약 3년간 이집트에서 진행된 국산 고셔병 치료제 '애브서틴'의 임상3상이 마무리됐고, 한국 식약처가 임상3상 시험 결과를 승인했다는 설명이다.

애브서틴의 해외 임상3상은 이집트 카이로 대학병원과 만수라 대학병원 등에서 진행됐다.

이수앱지스 관계자는 "주사제 형태의 애브서틴을 6개월간 투여한 결과, 단기간에 임상 참여자들의 헤모글로빈과 혈소판 수치가 각각 약 36%와 47%씩 상승했고, 약 47%에 이르는 비장 비대 감소 효과가 확인되는 등 투약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애브서틴은 2004년 이수앱지스가 연구개발에 착수해 2013년 국내 판매가 시작됐다. 고셔병 치료제 개발은 미국과 영국에 이어 세계 3번째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