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팍스자산운용은 신 가치주에 투자하는 '스팍스밸류파워증권펀드'(주식)를 KDB대우증권과 메리츠종금증권에서 판매한다고 5일 밝혔다.

이 펀드는 지난 1월 16일 설정 이후 이날까지 A클래스 누적수익률 5.13%를 기록 중이다. 수탁고(순자산 기준)는 약 80억원. 올해 설정된 일반 주식형 펀드 가운데 수탁고 증가 규모가 가장 크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스팍스밸류파워증권펀드'는 저성장 시기에도 지속가능한 기업군 중 내재가치 대비 저평가된 신 가치주 기업에 투자한다.
신 가치주 운용방식을 추구하면서 동시에 해외사례를 활용한 매핑 방식을 통해 투자실패 확률을 낮추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납입금액의 1% 이내에서 선취판매수수료를 부과하는 A형과 선취수수료가 없는 C1형, 인터넷전용클래스인 A-e형 및 C-e 형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김병기 마케팅본부 상무는 "신 가치주펀드가 저성장 시대 대안투자상품으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스팍스자산운용은 일본 스팍스그룹이 지난 20년동안 일본에서 축적한 저성장 시대의 투자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 가치주 대표 운용사로 발돋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