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은 5일 키움증권(119,0002,000 +1.71%)에 대해 안정적인 실적을 바탕으로 핀테크(금융+기술) 수혜를 입을 종목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6만5000원에서 8만8000원으로 올려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 증권사의 이태경 연구원은 "키움증권이 자회사 정상화로 자산운용, 저축은행의 합산 실적이 올해 100억원(세전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일평균 주식거래대금과 시장 점유율도 상승하면서 기초체력(펀더멘털)이 견조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키움증권의 핀테크 수혜 기대감이 유효한 점도 여전히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주당 순자산가치(BPS) 달성 확률이 높은 점도 눈여겨봐야 한다"며 "타 증권사 대비 포괄평가이익이 작아서 금리 영향이 적고 이익도 안정적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