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가 하락 마감했다. 최근 급등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숨 고르기' 장세가 이어졌다.

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85.26포인트(0.47%) 떨어진 1만8203.37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9.61포인트(0.45%) 내린 2107.78을, 나스닥종합지수는 28.20포인트(0.56%) 밀린 4979.90을 기록했다.

전날 15년 만에 5000 고지를 밟은 나스닥종합지수는 다시 4000선으로 내려왔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와 S&P500지수도 최고가 행진을 멈췄다.

짐 폴슨 웰스캐피털메니지먼트 투자전략가는 "최고 수준까지 오른 주시식장에서 많은 투자자들이 차익 실현에 나서고 있다"며 "헬스케어와 기술주 등 최근 강한 모멘텀(상승동력)이 나타났던 업종에 매도 주문이 몰리면서 이날 타격이 컸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오는 5일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회의를 앞두고 투자자들의 관망심리도 짙어졌다.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의 2월 자동차 시장 판매 부진도 증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포드는 2월 미국 자동차 판매대수가 전년 동월 대비 2% 감소한 18만383대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5.8% 증가)를 큰 폭으로 밑돈 수준이다.

같은 기간 GM과 피아트 크라이슬러의 판매대수는 각각 4.2%와 6% 증가했지만, 둘 다 시장 예상치에는 미치지 못 했다. 전문가들은 GM과 피아트 클라이스러의 판매 증가율은 각각 5.9%, 8.9%로 전망했었다.

이 같은 소식에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3.32%, 포드모터는 2.44% 하락했다.

반면 가전 소매업체 베스트바이가 주당 51센트의 배당 계획을 발표하고 1.40% 뛰었다. 시티그룹은 자회사 원메인 파이낸셜 홀딩스 매각 소식에 0.43% 올랐다.

한경닷컴 박희진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