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현대증권 리서치센터장

"발목을 잡았던 글로벌 이슈가 해소되면서 코스피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그간의 낙폭을 되돌리는 모습이지만 국내적으로는 상승 동력(모멘텀)이 없는 상황에서 추가 상승은 제한적일 것입니다"

이상화 현대증권 센터장(사진)은 3일 코스피지수가 2000선을 돌파한 데 대해 "대내적인 요인보다는 글로벌 주식시장에서 부는 훈풍이 국내증시를 끌어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금리인하에 따른 경기개선 기대감과 최근 금융시장에 가장 큰 악재로 작용했던 그리스 구제금융에 대한 해결 기대감을 가장 긍정적으로 봤다.

이 센터장은 국내 증시가 2000선을 회복한 뒤 등락을 반복하는 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대내적으로는 기업 실적이 부진하고 국내 거시경제 상황도 좋지 않아 추가적인 상승 동력(모멘텀)이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국내 증시가 상반기 내내 2000선에 갇힌 채 움직이며 추가 상승하긴 힘들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하반기에는 정부의 경기부양책과 기업실적 호조 등에 힘입어 상승폭을 키울 수 있다는 전망이다.

그는 "정부가 주식시장과 경기부양을 위해 시행했던 정책들이 하반기부터 효과를 볼 것"이라며 "하반기 미국의 금리 인상 단행으로 관련 우려가 소멸되는데다 국내 기업들의 실적도 지난해 부진했던 데 따른 기저효과가 나타나면서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코스피 거래 범위로 1850~2150선을 예상했다.

한경닷컴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