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증권은 2일 삼성증권(35,800400 -1.10%)에 대해 "앞으로 후강퉁으로 인한 브로커리지 수익 증가가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목표주가는 5만원을 유지했다.

이 증권사 박혜진 연구원은 "올해 1분기부터 후강퉁으로 인한 브로커리지 수익 증가가 예상된다"며 전체 시장 점유율의 60% 정도를 차지하고 있고 연간 500억원 이상의 이익 창출이 가능한 시장으로 추정된다"고 봤다.

박 연구원은 "원래 자산관리에 강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어 전사적 자원배분을 리테일에 집중하는 전략은 긍정적"이라며 "이는 내실 다지기로 탑라인 성장률이 둔화될 우려가 있지만 이는 우호적 배당정책으로 만회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예탁자산 역시 견조하다는 게 박 연구원의 평가다.

그는 "삼성에스디에스, 제일모직 상장으로 3분기 16조원의 고객예탁자산이 증가해 총 136조원의 고객 예탁자산은 4분기까지 이탈 없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며 "올해 리테일 강화전략에 따라 140조원까지 증가가 가능할 전망"으로 내다봤다.

삼성증권의 지난해 4분기 당기순이익은 369억원으로 직전분기보다 75% 가량 줄었다. 지난해 전체 순이익은 2295억원으로 전년 대비 197% 증가했다.

한경닷컴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