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 현대산업개발은 1일 현대건설 출신인 김정기 부사장을 영입하고 인프라환경·플랜트사업본부장으로 임명했다.

신임 김 부사장은 연세대 토목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건설에 입사했다. 국내 및 해외토목 총괄담당(PD, Project Director), 현대엔지니어링에서 인프라·환경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김 부사장은 국내외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회사가 지난해부터 본격화한 해외토목사업과 플랜트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말했다.

앞서 현대산업개발은 기존 토목·플랜트사업본부를 인프라환경·플랜트사업본부로 명칭을 변경했다. 이와관련 토목 및 플랜트사업 부문을 활성화하고 미래 핵심 사업군으로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혁신전략 차원에서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