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대투증권은 27일 아시아나항공(5,2400 0.00%)에 대해 금호산업 인수 이슈를 제외하고도 매력적인 주가 수준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1000원을 유지했다.

신민석 연구원은 "최근 아시아나항공 주가는 금호산업 인수 이슈로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대기업의 금호산업 인수 참여는 긍정적이지만, 인수 이슈보다는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여객 수요에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여객은 지난해 4분기부터 두 자릿수 수준의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12월 탑승률은 79.7%에 달했다.

신 연구원은 "신규 대형 항공기 도입과 일본노선 내국인 출국자 증가 덕"이라며 "탑승률은 올 1월과 2월에도 80% 이상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실적 모멘텀(상승동력)도 올 3분기 여름 성수기까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올 1분기와 2분기 영업이익은 각각 738억원, 757억원으로 추정했다.

유가 하락에 따른 연료비 감소와 여객 수요 개선이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설명이다.

그는 "올해 영업이익은 4203억원으로 2010년 이후 최대 실적이 예상된다"며 "최근 대형기 도입으로 장거리 노선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어 올해 이후에도 지속적인 외형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박희진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