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 2층~지상 25층, 19개 동, 총 2040가구 규모의 대단지
추가 분양으로 총 3000여 가구의 ‘자이 브랜드 타운’ 조성 예정
오산시와 동탄2신도시의 생활 인프라를 동시에 누릴 수 있는 입지 환경

[ 김하나 기자 ]GS건설은 3월 말, 경기 오산시 부산동에 '오산시티자이'를 분양한다고 26일 밝혔다.

오산시티자이는 경기 오산시 부산동 495번지 일원에 지하 2층~지상 25층, 19개 동으로 조성된다. 전용면적 59~101㎡의 2040가구의 대단지다. GS건설은 향후 오산시티자이 사업지 북측에 1000여 가구를 추가로 공급할 계획이다. 3000여 가구가 넘는 자이 브랜드 타운이 조성될 예정이다.

수요자 선호도 높은 전용면적 85㎡ 이하의 중소형 아파트가 전체 공급물량의 95%를 차지한다. 전 가구가 남향위주 배치와 판상형 중심 설계로 채광과 통풍을 극대화했다.

입주민 커뮤니티공간인 자이안센터는 물론 단지 내 상가와 근린생활시설, 초등학교(예정) 등 다양한 생활 편의시설까지 갖춰져 단지 안에서 원스톱 라이프가 가능하다.
오산시티자이는 동탄2신도시와도 인접해 오산시와 동탄2신도시의 생활 인프라를 동시에 누릴 수 있다. 오산시청과 롯데마트 등 오산 구도심으로 연결되는 성호대로(연장)와 동탄2신도시로 이어지는 신설 도로가 입주 시점인 2017년 말 완공돼 접근성은 더욱 좋아질 전망이다.

단지 인근 경부고속도로 오산 IC와 1번 국도, 서울지하철 1호선과 경부선을 이용할 수 있는 오산역 등이 가깝다.

모델하우스는 경기 오산시 오산동 222번지에 조성되며, 3월 말 개관할 예정이다. (031)372-0000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