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멘토단 지원 결실

창단 기념 연주회를 앞두고 단원생들이 연습하고 있다. 부산대 제공

부산대는 다문화·탈북 초·중학생으로 구성된 ‘효원 레인보우 국악 오케스트라’가 25일 오후 4시 교내 10·16기념관에서 창단 이후 첫 연주회를 연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5월 창단한 효원 레인보우 국악 오케스트라는 부산대 한국음악학과 교수와 강사, 재학생 등 60명의 멘토와 탈북·다문화 초·중학생 26명으로 구성됐다. 북한 중국 베트남 러시아 알제리 멕시코 미국 캐나다 등 세계 각국 출신 학생들은 지난해부터 가야금 거문고 대금 장구 피리 해금 아쟁 정가 병창 등 국악 전공 수업을 200시간 이수했다.

오케스트라 단장을 맡은 배양현 한국음악학과 교수는 “다양한 학생들이 국악으로 하나 되길 바란다”고 연주회 개최 취지를 설명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