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마다 '라테 톨' 할인
편의점 등에 이어 커피전문점 스타벅스도 우유 소비 촉진에 나선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9일부터 6월 말까지 한국낙농육우협회 및 유관단체와 손잡고 ‘우유사랑 라테’ 캠페인을 벌인다. 스타벅스는 매주 월요일마다 전국 730여개 매장에서 카페라테 중 톨 사이즈를 ‘우유사랑 라테’로 이름 붙여 정상가 4600원보다 700원 싼 3900원에 판매한다.

스타벅스는 톨 사이즈(355mL) 라테를 한 잔 판매할 때마다 100원의 기금을 적립해 최대 1억5000만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이는 한국낙농육우협회 및 유관단체에 기탁된다.

이석구 스타벅스코리아 대표는 “공급 과잉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낙농가를 돕고 국산 우유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이번 행사를 통해 우유 소비량이 1500t 정도 늘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이는 스타벅스 연간 사용량 1만8500t의 8.5%가량이다.

이현동 기자 gr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