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공정거래법 규제 취지 부응 및 시장 불확실성 해소 차원 밝혀
블록딜 성사 후 정 회장 부자 최대주주 지위 유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이 시간외 대량매매(블록딜) 형태로 현재 보유중인 현대글로비스 주식 13% 가량을 재매각한다고 5일 현대차그룹이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정 회장과 정 부회장이 보유중인 현대글로비스 주식 1627만1460주(43.39%) 중 502만2170주(13.39%)를 매각키로 하고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투자자 모집에 착수했다.

매각이 성사되면 정 회장 부자가 보유한 현대글로비스 지분율은 29.99%로 낮아진다. 예상 매각가격은 이날 현대글로비스 종가(23만7000원) 대비 2~4% 할인된 22만7520~23만2260원으로 정해졌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블록딜 재추진은 공정거래법 개정 취지에 부응하고 블록딜 재추진 여부를 둘러싼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라며 "블록딜 대상 물량이 전량 소진되지 않을 경우 주간사인 시티글로벌마켓증권에서 잔여 물량을 인수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개정 공정거래법 및 시행령은 2월부터 전면 시행됐다.
다만 이번 블록딜 재추진이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등과는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정 회장 부자는 지난달 초 현대글로비스의 지분 매각을 추진했다가 물량이 방대하고 일부 조건이 맞지 않아 무산된 바 있다.

블록딜 성사 이후 정 회장 부자의 현 지배주주의 현대글로비스 최대주주 지위(지분율 29.99%)는 변함없이 유지된다. 지배주주 지분율은 현대차그룹 상장 계열사 중 가장 높은 수준이며, 현대차 등의 현대글로비스 보유지분 등을 감안하면 우호지분은 40% 수준에 달한다.

시장에서는 이번 블록딜 성사를 통해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한 뒤 대주주 지위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향후 중장기적 지분가치 제고 측면에서도 한층 유리하다고 분석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고위 관계자는 "향후에도 현대글로비스는 현대차그룹의 가치 창출 구조에서 물류 분야의 주축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 경영권 지속성 확보 및 안정화 작업에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김정훈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