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들어 부동산자산관리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건물주가 부쩍 늘었다. 임차인 모집, 시설 유지보수, 임대료 수금 및 임차인 관리까지 어느 것 하나 쉬운 일이 없다.

2년 전 중소형빌딩을 매입한 S씨(여·58)는 부동산 중개법인이 추천해 주는 빌딩을 매입하면 저렴한 비용으로 관리해주겠다는 말만 믿고 매입한 뒤 여러 임차인이 잇따라 이탈, 곤경에 빠졌다. S씨는 임차인 구하기도 어려운 데 잘 있던 임차인마저 나가겠다고 하니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한다.

저성장이 지속되면서 공실률은 높아지고 임대수익률이 하락하는 추세다. 이런 가운데 빌딩주들이 부동산 자산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서 직접 부동산자산관리교육을 수강하는 사례가 점차 늘고 있다. S씨도 지난해 말 부동산 자산관리 교육을 받고 공실 해소에 적극 나서고 있다.

부동산자산관리 실무자 양성과정인 ‘KPM(한국형부동산 자산관리)’은 한국경제신문과 부동산자산관리 전문기업 글로벌PMC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교육이다. 이 교육을 통해 2010년부터 현재까지 약 400여명의 KPM을 배출했다.
‘제18기 KPM 양성 실무과정’은 고용보험 환급과정으로 3월16일부터 4월29일까지 매주 월·수요일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중림동 한국경제신문빌딩 3층 한경아카데미에서 진행된다.

강의 주제는 △부동산자산관리실무 △주택임대관리실무 △부동산자산관리관련 법률과 세무 △유지관리 실무 △임대마케팅 이해와 실무 △부동산 간접투자 전략과 사례 △재무용 계산기를 활용한 투자분석실무 △자산관리계획서 작성실무 등이다. 교육대상은 건물주, 금융기관, 건설회사, 시설관리회사, 자산관리회사, 자산운용회사, 부동산 신탁회사, 주택임대관리회사의 임직원, 공인중개사, 자산관리회사 취업희망자 및 창업희망자 등이다.

교육과정을 수료하면 오는 11월 예정된 제8회 KPM자격시험에 응시할 수 있고 한국부동산자산관리학회 준회원의 자격도 주어진다. 자세한 사항은 한경아카데미 홈페이지(ac.hankyung.com)를 참조하면 된다. (02)2176-6024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