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번호 식별앱 네이버 '후스콜', 2000만 다운로드 돌파

입력 2015-01-30 14:41 수정 2015-01-30 14:41
네이버의 자회사 캠프모바일은 전화번호 식별 어플리케이션(앱) '후스콜'이 2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후스콜은 스마트폰의 스미싱, 스팸, 보이스피싱 등에 대한 피해 예방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작년 2월 1000만 다운로드를 달성한 바 있다.

특히 대만과 홍콩, 태국, 인도네시아 등 글로벌 국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후스콜은 2013년 대만, 홍콩, 태국 등 7개 국가에서 베스트 앱으로 선정되는 등 현재 전세계 40여개 국가에서 이용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출시한 iOS버전을 기반으로 더 많은 사용자들에게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한경닷컴 최유리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24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65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