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판매량 순이익 분기별 사상 최고 기록 … 지난 분기 아이폰 7450만 대 팔아

입력 2015-01-28 07:59 수정 2015-01-28 07:59
애플이 27일 예상을 뛰어넘는 사상 최고 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장외거래에서 주가가 급등했다.

애플은 지난해 12월27일 끝난 이 회사 회계연도 1분기의 아이폰 판매량이 전년 동기보다 46% 증가한 7450만 대였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분석가들의 추정치 평균이었던 6490만 대보다 훨씬 많다.

애플의 분기 순이익도 사상 최고치인 180억 달러를 기록했다. 주당 순이익은 3.06달러, 매출은 746억 달러였다. 분석가들의 추정치 평균이 주당 순이익 2.60달러, 매출 675억 달러였던
것에 비해 훨씬 높은 '어닝 서프라이즈'다.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애플 제품에 대한 수요가 "사상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고 자평했다. 애플이 이번에 사상 최고 실적을 낸 가장 중요한 요인은 작년 하반기에 화면 크기를 키운 신제품 아이폰을 발매해 소비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던 점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586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23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