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포스코건설이 청양의 해를 맞아 '사랑의 저금통 나눔행사'를 실시한다.

포스코건설은 양(羊) 모양의 저금통 5000개를 제작해 임직원에게 지급했다. 저금통에 조성된 기금은 저소득 청소년 장학금 지원 등 연말연시 지역소외계층을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2011년부터 사랑의 저금통 나눔행사를 시작했다. 포항, 광양, 인천 사무소를 비롯해 전국 건설현장에 근무하는 임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지난해 사랑의 저금통을 통해 조성된 기금과 임직원 사외강사료, 사내 경매대금 등으로 조성된 윤리기금으로 어려운 가정환경에서 성실하게 학교생활을 하는 중고등학생 50명을 선정해 장학금을 전달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