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부처 업무보고
도시첨단産團 6곳 조성
이르면 올 연말부터 대형 건설회사 아파트 브랜드를 단 중산층 대상 임대주택 ‘푸르지오 스테이’ ‘e편한세상 스테이’ ‘자이 스테이’ 등이 공급된다. ‘뉴 스테이(New Stay)’로 이름 붙여진 이들 기업형 임대주택은 최소 8년 이상 거주할 수 있다.

정부는 투자 활성화를 위해 시내 면세점 네 개를 신설하고 3조원 규모의 도시첨단산업단지 여섯 개를 추가로 조성할 방침이다.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등 6개 부처는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올해 주요 업무를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서승환 국토부 장관은 “2년마다 급격히 오르는 전세금 부담 때문에 서민층뿐만 아니라 중산층 가구의 주거도 불안해지고 있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기업형 임대사업을 집중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뉴 스테이 주택 세입자는 8년간 안정적으로 살 수 있다. 사업자는 임대 기간에 임대료를 연 5% 이상 올려 받을 수 없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기존 공공임대주택과 다른 것은 임대료가 주변 일반 아파트 전·월세 시세와 비슷한 수준이란 점이다. 전·월세 등 임대 형태와 임대료는 사업자가 자율로 결정하도록 했다.

단지 내외관은 민간 아파트 수준으로 건설되며 소득 수준에 관계없이 전·월세로 입주할 수 있다. 8년 임대 의무 기간이 끝난 뒤 사업자는 분양 전환을 할 수도 있고 계속 임대할 수도 있다. 현재 공공임대주택은 입주민이 요청하면 의무적으로 분양 전환해야 한다.

국토부는 기업형 민간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인허가 요건이 완화되는 ‘기업형 임대 공급촉진지구’ 도입 △주택기금의 임대 리츠 지원 확대 △공공택지 지원 △양도세·재산세 감면 등의 다양한 지원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세종=이현일/조진형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