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욱 최현주

배우 안재욱이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지난 12일 안재욱의 소속사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안재욱 씨에게 확인한 결과 최현주와 예쁜 만남을 시작했다고 하더라"라며 "현재 연애 초기 단계로 지인들도 잘 모르는 상황인데 기사를 통해 밝혀졌다며 웃더라. 예쁘게 봐 달라"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안재욱과 최현주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4일까지 열린 뮤지컬 '황태자 루돌프'를 함께 공연하며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보도해 두 사람은 열애설에 휘말렸다,

최현주는 1980년대 생으로 안재욱과는 11살 나이 차이가 난다. 그녀는 이화여대 성악과를 졸업하고 일본 극단 시키(四界)에서 활동했다. 이후 2009년 한국으로 돌아온 최현주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크리스틴 역을 시작으로 ‘몬테크리스토’, ‘지킬 앤 하이드’, ‘닥터 지바고’, ‘두 도시 이야기’, ‘황태자 루돌프’ 등을 통해 사랑받았다.

특히 최현주는 천상의 목소리라는 평가를 받으며 뮤지컬 팬들 사이에서 ‘최블리(최현주+러블리)’로 불리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같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안재욱 최현주 열애 축하해요", "안재욱 드디어 짝을 만났네요", "안재욱 최현주 잘 어울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