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진에어 제공

진에어는 지난 22일 인천-코타키나발루 노선을 신규 취항했다고 23일 밝혔다.

진에어는 이날 오후 5시께 인천국제공항 3층 9번 탑승구 앞에서 취항식을 열었다. 이번 취항식에는 마원 진에어 대표이사, 시티 로지킨말레이시아 관광청 한국사무소 부소장, 최양식 인천국제공항세관 휴대품통관국장 등이 참석했다.

인천-코타키나발루 노선에는 183석 규모의 B737-800(보잉) 항공기가 투입된다. 주 7회 운항으로 인천에서 오후 6시에 출발해 코타키나발루에 오후 10시30분에 도착한다. 복편은 코타키나발루에서 오후 11시40분에 출발해 인천에 다음날 오전 5시45분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이번 코타키나발루 취항으로 총 16개의 국제선, 6개의 동남아 노선을 운항하게 됐다" 며 "말레이시아 노선은 첫 개설인 만큼 양국 관광 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