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의안 채택하고 입법준비에도 나서기로
“기독교 교육을 제3의 대안으로 자리매김”목표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성수 한국기독교교육연합회 회장.

한국기독교교육연합회(회장 김성수)는 지난 12월15일 기독교 교육의 필요성 주제 특강, 법률과 세무 및 자정을 선포하고 결의하는 기독교교육 진흥을 위한 정책총회를 열었다.

또 올해 기독교교육 대상에 길자연 총신대학교 총장, 특별상에 윤재옥 국회의원이 각각 상을 받았다. 전국 학교에서 추천된 모범 학생 14명, 학부모 9명, 교직원 12명은 표창장을 수여했다.

아울러 마약 등 약물과 행위 중독이 청소년들의 생활 깊숙이 침투하여 심각한 때에 학생들도 중독 부분에 주목하고 환기하자는 의미와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의 활동에 찬동하고 동참한다는 의미로 사랑의 기부금도 전달했다.
이날 주제 특강을 진행한 정근모 전 과기처 장관은 “무엇을 목적 삼고 목표삼아 무엇을 도구로 가르치느냐 게 교육의 가치와 본질에 대한 물음”이라며 “교육을 행하기전에 교육의 가치와 본질에 대한 결정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기독교교육연합회는 자정을 선포하며 △성경에 근거한 기독교 교육실천 △ 교육의 자율성을 추구 △교육의 다양성 추구 등을 결의했다. 한국기독교교육연합회는 AKCS 및 KACS 등의 기독교 교육을 하고 있는 연합 단체와 전국의 기독교 교육 학교, 학생, 학부모와 기독교계, 교회 그리고 기독교 유관 기관이 참여하는 단체다. 기독교 교육의 다양성과 정체성, 자율성을 정립하기 위한 교육과정 및 교재를 개발하며 별도 포럼을 구성해 국회 등에서 토론회와 공청회를 계획하고 있다.

김성수 회장은 “연합 조직으로 면모를 갖춰 입법에 필요한 준비를 하며 학교 설립 및 운영에 필요한 실무를 지원하는 활동에 나설 예정”이라며 “공교육도 사교육도 대안교육도 아닌 정체성이 확고한 제3의 기독교 교육으로 자리 매김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