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0MW급 석탄화력발전소 2기 건설, 향후 대형 사업 위한 교두보 마련
- 필리핀, 말레이시아 이어 인도네시아 석탄화력발전시장에도 진출 성공
- 전력수요 증가하는 동남아 개발도상국에서 지속적인 입지 확대 기대

[ 김하나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인도네시아에서 3억2500만달러(약 3416억원)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 EPC(설계, 구매, 시공 및 시운전)프로젝트 계약을 단독으로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보루네오(Borneo)섬 남부에 위치한 칼리만탄 셀레탄(Kalimantan Selatan)주(州) 탄중(Tanjung)지역에 100메가와트(MW)급 석탄화력발전소 2기를 건설하는 것이다.
발주처는 인도네시아 최대 석탄회사인 아다로 에너지(PT.Adaro Energy)와 한국의 동서발전이 공동출자한 특수목적법인(SPC)인 탄중 파워 인도네시아(TPI, Tanjung Power Indonesia)이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3개월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3월 인도네시아에서 9,100만불 규모의 라자만달라 (Rajamandala)수력발전소를 수주했다. 최근에는 바탐(Batam)섬에 위치한 복합화력발전소 증설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