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뉴스 방송 캡처

장기 없는 토막시신

경기 수원시 팔달산 등산로에서 장기 없는 토막시신이 발견된 지 4일이 지났지만, 용의자의 단서가 잡히지 않아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지난 4일 오후 1시 경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뒤편 팔달산 등산로에서 등산객 임모(46)씨가 검은색 비닐봉지 안에 머리와 팔이 없는 상반신 시신(가로 32㎝, 세로 42㎝)이 담겨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발견된 토막시신에는 심장이나 간 등 주요 장기 없는 상태였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인체가 맞는 것으로 확인됐으나, 정확한 성별이나 연령 등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수사본부를 구성한 경찰은 주변 CCTV 10여대를 확보해 영상을 분석하는 한편 수원 인근 미귀가자 등을 대상으로 탐문수사를 확대하고 있지만 특별한 단서를 찾지 못했다.

경찰은 6일 수색 도중 수거한 옷가지, 신발 등 190여점에 대해선 따로 선별 작업을 거친 뒤 국과수에 정밀 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장기 없는 토막시신, 섬뜩하다" "장기 없는 토막시신, 불안하다" "장기 없는 토막시신, 끔찍해" "장기 없는 토막시신, 어떻게 이런 일이" "장기 없는 토막시신, 범인 빨리 잡히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