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 금리가 종전 연 2.25%에서 2.00%로 인하 한지가 불과 한달 여 전인데 또 다시 금리를 1%대로 낮출 것 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저금리 시대에 갈수록 돈에 대한 값어치는 계속 떨어지는 가운데 임대수요에 대한 안전성까지 갖춘 투자 상품이 있다. 바로 영등포역에서 도보로 약 2분 거리에 위치한 신한 헤스티아 오피스텔이다.

영등포역 신한헤스티아는 지하 4층 지상 13층 규모로 총 156실로 원-룸이 81실, 투-룸이 75실로 구성되어 있으며, 싱글족을 위한 원-룸뿐만 아니라 신혼부부, 은퇴부부 및 2~3인 가족에 적합한 투-룸으로 다양한 공간을 제공하고 있어 초역세권의 장점과 임대수요의 안전성, 향후 개발에 따른 투자가치 등 3박자를 골고루 갖추고 있으며 다양한 감각에 맞춘 풀퍼니쉬드 시스템과 빌트인 시스템은 기본으로 제공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남향에는 약 60,000㎡ 규모의 영등포공원이 정면에 위치하고 있어 대부분의 도심지 오피스텔의 단점인 꽉막힌 조망으로 인한 답답함 대신 딱트인 시야와 더불어 채광까지 100% 가능한 이점도 덤으로 즐길 수 있다.
지금까지의 오피스텔은 주로 원룸 위주로 공급이 많이 되었는데 신한 헤스티아는 원룸과 투룸이 같은 비중으로 공급이 되어서 신혼부부와 은퇴부부 등 수요층이 다양하게 원하는 평형대를 선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집과 작업실을 겸한 공간을 필요로 하는 소호족과 원룸의 협소함을 느끼는 전문직 종사자 등 경제력을 갖춘 1인 가구 등이 주 수요층이 될 것이다.

신한 헤스티아는 1호선 영등포역, ktx, 5호선 신길역,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등 서울 도심이나 외곽 또는 지방으로의 이동이 굉장히 용이하여 향후 임대수요가 굉장히 많아 공실의 위험이 전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분양홍보관은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옆 센트럴푸르지오시티 2층에 마련돼 있다.

분양문의: 02-3667-9944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