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포스코건설이 창립 20주년을 맞아 지역사회에 감사하는 마음을 전달했다.

포스코건설은 인천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구세군 자선냄비본부와 함께 전국 저소득 노인가구, 주거환경개선활동 실시가구, 인천 쪽방촌 관리시설 등을 직접 방문해 방한키트 220여세트를 전달했다고 2일 밝혔다.

행사에 황태현 사장도 참여해 지역 어르신들과 함께 훈훈한 시간을 보냈다. 황 사장은 “지역사회와 함께 희망을 기쁨을 나누고, 사랑받는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방한키트는 방한텐트, 장갑, 모자, 침낭 등 생필품 11종으로 구성됐다. 지난달 포스코건설 임직원들이 손수 방한키트를 제작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