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산칼슘, 접착제처럼 모래의 결속력 강화하는 원리
"특허출원 완료 후 사막 현장 실증시험 중"

( 왼쪽부터)결속된 토양의 입자와 고형화된 모습

[ 김하나 기자 ]롯데건설이 사막화 방지 관련 친환경 기술을 개발했다.

롯데건설은 미생물과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는 섬유를 활용해 모래에 접착제를 붙인 것처럼 토양의 결속을 강화하고 침식 작용을 줄여주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이 기술은 롯데건설과 ㈜에코필 등이 공동으로 개발했다. 미국과 몽골에 2013년 2월 27일 국제특허(Application No. PCT/KR2011/008532) 출원을 했다.
현재 기술의 실증 및 실용화를 위해 ㈜ 에코필이 쿠웨이트 사막 지역에서 실험을 운영 중이다. 쿠웨이트에서의 실증시험은 2014년 7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수행될 예정이다.

이 기술은 사막 지역 조림사업과 사막으로 인해 발생 매년 황사로 인한 피해를 저감하는 획기적인 기술이 될 것으로 롯데건설은 기대했다. 또 향후 진행될 실증시험 성과에 따라 사막 지역의 플랜트 건설 현장과 국내외 친환경 사면(경사진 지면)공사 등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기술로도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기술은 사막화 방지 외에도 다양한 응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기술의 적용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도래할 저탄소 친환경 건설 시장에 롯데건설이 선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