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 최대 규모의 제철소 수주
중동지역 철강플랜트공사 본격 수주 신호탄

[ 김하나 기자 ]포스코건설은 오만 썬 메탈 LLC(Sun Metals LLC)와 4억달러(약 4158억원) 규모의 제강·압연공장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계약식에는 발주처 선 메탈 LLC社의 시바라잔(Sivarajan) 디렉터, 프로젝트 코디네이터인 소지쯔 머시너리(Sojitz Machinery)社의 사코(Sako) 사장을 비롯해 안병식 포스코건설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제강·압연공장은 연간 250만t의 빌렛(Billet), 철근, 특수강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건설된다. 공사기간은 계약발효일로부터 30개월이다. 건설부지는 오만 북동부에 위치한 수르(Sur) 산업단지로서 오만 정부 지원사업으로 진행된다.
포스코건설은 세계에서 일관제철소의 모든 공정을 펩콤(PEPCOM)으로 수행할 수 있는 유일한 건설사다. 오만 제강·압연공장 프로젝트도 단순 EPC보다 한단계 선진화된 펩콤(PEPCOM)으로 수행하게 됐다.

펩콤(PEPCOM)은 기획(Project Planning)·설계(Engineering)·구매(Procurement)·시공(Construction)·운영(Operation & Maintenance) 등 사업 전주기 일괄수행을 의미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