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빙의 승부 펼쳤던 IM과 함께 2승1패로 시드권 획득

후야 타이거즈가 인크레더블 미라클(IM)과 함께 2승1패의 성적으로 2015 롤챔스 코리아 스프링 시드권을 획득하면서 성공적인 공식 데뷔 전을 치렀다.

지난 21일과 22일 양일간 열린 부산 벡스코 ‘지스타 게임국제박람회’에서는 2015 리그오브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 시드선발전이 열렸다. 후야 타이거즈, IM, 제닉스 모즈룩, 프라임 아이티엔조이는 시드권을 두고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

후야 타이거즈는 1일차 경기에서 제닉스와 프라임을 꺾고 단번에 2승을 기록하며 강력한 1위 후보로 떠올랐다. 그러나 프라임 아이티엔조이를 누르고 기세 등등해진 IM과의 경기에서는 예상 외의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후야 타이거즈 송경호의 카사딘, 김종인의 코르키, 이서행의 카타리나가 뛰어난 활약을 보였지만 경기 후반부에서 IM의 ‘손스타’ 손승익이 루시안으로 펜타킬을 만들어내면서 승리는 IM에게 돌아갔다. 이로써 후야 타이거즈와 IM 모두는 2승1패의 기록을 남겼다.

재경기를 치를 수도 있었지만 프라임이 제닉스를 꺾으며 무산됐다. 2패로 탈락 확정된 프라임이 1승1패의 제닉스를 꺾었기 때문. 풀리그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본선 무대에서 엎치락 뒤치락하는 승부가 펼쳐졌다.

24일 후야 타이거즈 주장 이호진은 “늦게 합숙을 하게 되어 연습이 부족한 상태”라며, “연습만 한다면 어느 팀과 붙어도 자신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후야타이거즈는 지난 11월 15일 전속 프로게임구단으로 창단된 팀이다. 해당 팀은 창단 전부터 인기를 얻고 있는 프로게이머들의 결합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